뉴스 > 경제

[단독] 밀수 적발 하랬더니…감시정 40% 하루에 1시간도 안 뛴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8-10-08 19:41 l 최종수정 2018-10-08 20:08

【 앵커멘트 】
바다에서 몰래 이뤄지는 밀수를 막기 위해 관세청은 고가의 선박, 이른바 감시정을 운용하고 있는데요.
이들 감시정 두 척 가운데 한 척은 지난해 단속에 나선 시간이 하루 한 시간도 안 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동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경기도 평택항에 정박해 있는 한 선박.

바다에서 벌어지는 밀수 행위 적발을 위해 관세청이 23억 원을 들여 2년 전 도입한 감시정입니다.

그런데 이 감시정이 지난해 운항한 시간은 93시간으로, 1년 동안 고작 나흘에 불과했습니다.

비싼 돈 들여 배는 샀지만, 정작 선원 인건비는 편성이 안 돼 몰 사람이 없었던 탓입니다.

▶ 인터뷰 : 관세청 관계자
- "정부에서 허가받은 관세청의 정원을 못 채우고 있거든요."

문제는 이곳만이 아닙니다.

관세청이 전국 항만에서 운용하는 감시정 37척 가운데 40.5%인 15척의 지난해 운용시간은 1년 동안 365시간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선박 2척 가운데 1척은 하루 운항시간이 1시간도 채 되지 않았던 셈입니다.

▶ 스탠딩 : 신동규 / 기자
- "고질적인 인원 부족 문제로 최신형 감시정이 밧줄에 묶인 채 부두에 정박한 날이 더 많았던 것입니다."

2014년 531억 원이었던 밀수품 적발금액이 지난해 3억 원 수준으로 대폭 줄었든 것도 이같은 문제와 무관해 보이진 않습니다.

▶ 인터뷰 : 엄용수 / 자유한국당 의원
- "사실상 배를 놀리고 있는 것입니다. 예산 낭비이고. 감시정에 의한 밀수 단속을 손 놓고 있다…."

고가 감시정이 부두의 조형물로 전락한 사이, 밀수 감시에는 큰 구멍이 뚫렸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