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트럼프 '승인' 발언은 '협의' 의미" 대북제재 유지

기사입력 2018-10-11 19:41 l 최종수정 2018-10-11 20:14

【 앵커멘트 】
"대북제재는 미국의 승인 사항"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한미 간에 협의로 진행한다는 걸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도 독자적인 대북제재 해제는 없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청와대와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제재 승인' 발언 논란을 진화하는 모습입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모든 사안은 한미 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북제재와 관련해 한미 간에 이견이 노출됐다"는 우려를 차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외교부는 아예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한 논평을 회피했습니다.

▶ 인터뷰 :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서 논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

그러면서도 강경화 장관의 발언이 5.24 조치의 본격적인 제재 해제를 검토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 "현 단계에서 정부 차원에서의 본격적인 (5·24 조치 해제) 검토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

결국, 대북제재 해제는 미국의 승인 없이 독자적으로 진행할 수 없음을 스스로 확인한 셈입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 "주권 침해로 비칠 수 있는 민감한 발언, 강경화 외교 장관의 국회 발언 취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감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청와대 분위깁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