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홍여진 에로영화 출연, "전남편이 등 떠밀어…죽고싶었다"

기사입력 2018-10-12 08:37 l 최종수정 2019-01-10 09:05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에로영화를 찍었던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홍여진은 어제(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의 파란만장했던 인생사를 전했습니다.

이날 홍여진은 "내가 스무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이후 돈을 벌기 위해 10년 간 보험을 팔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힘들다보니 빨리 결혼을 하고 싶었다. 무작정 결혼을 했는데 인간성이나 됨됨이를 떠나 전 남편은 결혼을 할 수 있는 남자가 아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미국에 살던 시절 나는 당시 신용이 최고였다. 그런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제 이름으로 융자가 있었다. 남편이 그걸 다 빼 썼던 것"이라며 "80년대 당시 한국에 에로 영화 붐이었는데, 출연료가 두 배였다. 나는 거절했는데 남편이 출연하라고 설득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여진은 "남편이 나에게 '너는 배우 한답시고 이 길로

나섰는데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하더라. 내겐 그렇게 안 들렸다"며 "그거만 찍으면 자기 빚을 갚을 수 있는거 아니냐고 했다. 결국 에로영화를 찍고 돈 절반을 준 뒤 이혼을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싶었다"며 당시를 회상해 시청자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