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재명 압수수색 "전화기 찾으려고 요란…사필귀정 믿어" (영상)

기사입력 2018-10-12 13:38 l 최종수정 2018-10-19 14:05



이재명 경기지사 압수수색 /영상=MBN News 유튜브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혐의로 고발돼 압수수색을 받는 것에 대해 "사필귀정을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전 11시 40분쯤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세상 이치가 그렇듯이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이 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켰다는 의혹과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를 부인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이날 오전 이 지사의 신체와 자택,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이 지사는 압수수색 대상에 대해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 (경찰이)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

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선 "곧 공식적으로 브리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사안과 관련해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