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해 주꾸미 전쟁…어민 vs 낚싯배 '충돌'

기사입력 2018-10-12 19:30 l 최종수정 2018-10-12 20:28

【 앵커멘트 】
요즘 서해에선 주꾸미 낚시가 한창입니다.
초보자도 6시간이면 200마리 이상을 잡다 보니 전국의 낚시꾼들이 몰려들고 있는데요.
주꾸미 제철인 내년 봄을 기다리는 어민들은 이런 광경이 달갑지 않겠죠?
보도에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해도 안 뜬 새벽 5시, 항구는 주꾸미 낚시꾼들로 북적입니다.

평일에는 300명, 주말엔 3천 명 이상이 몰려듭니다.

낚싯배를 타 봤습니다.

30분을 달려 도착한 바다에서 낚시가 시작되고, 미끼를 던지자마자 주꾸미가 올라옵니다.

▶ 인터뷰 : 주꾸미 낚시꾼
- "낚시 자주 나오시나요?"
- "한 달에 두세 번 나와요."
- "얼마나 잡으세요?"
- "많이 잡을 때는 200마리까지 잡아요."

어민들은 이런 낚시꾼들이 달갑지 않습니다.

어민들은 봄철에 알이 꽉 찬 주꾸미를 잡는데, 낚싯배들이 어린 주꾸미까지 싹쓸이해 어획량이 줄어든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지용이 / 군산 어민발전협의회 사무총장
- "크기가 미달된 것을 잡으면 안 되는데,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서…. 그런데 주꾸미는 아무런 규제가 없으니 낚싯배들이 다 잡아버리니까…."

하지만, 낚싯배 주인들은 어민들이 더 문제라고 반박합니다.

▶ 인터뷰 : 유춘희 / 군산 낚시어선협회장
- "어민들은 봄에 주꾸미가 경제성이 있다고 하는데, 봄이 산란기이기 때문에 주꾸미를 잡지 말아야죠."

봄, 가을 대량 어획으로 주꾸미의 씨가 마르기 전에 관계 당국의 해결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