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주일 내내 수면부족 시달려"…MB, 결국 항소 선택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18-10-12 19:41 l 최종수정 2018-10-13 09:36

【 앵커멘트 】
항소 여부를 두고 장고에 들어갔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시한 마지막날인 오늘 결국 항소했습니다.
검찰과 이 전 대통령 모두 항소하면서 다시한번 치열한 법리 다툼이 벌어지게 됐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 인터뷰 : 정계선 /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지난 5일)
- "판결을 선고하도록 하겠습니다. 피고인을 징역 15년 및 벌금 130억 원에 처한다."

지난 5일 선고 결과를 전해 듣고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

지난 일주일 동안 수면 부족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장고를 거듭하다 항소 기한 마지막날인 오늘이 돼서야 결국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1심에서 유죄로 판단된 다스 비자금 횡령이나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 등 뇌물 혐의를 다시한번 하나하나 다투겠다는 겁니다.

▶ 인터뷰 : 강훈 / 이명박 전 대통령 변호인
- ""항소를 할까요" 하는 것에 대해서 "그럼 항소해라" 이렇게 하신 것은 오늘 최종적으로 결정을 해주신 것이죠."

이 전 대통령 측은 앞으로 30~40일 동안 항소심 변호인 선임 문제와 법리 재검토 등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에 이어 이 전 대통령도 항소하면서 양측이 다시 한 번 치열한 법적공방을 펼치게 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