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LDH 다이아몬드에 속지 마세요"…팔 땐 완전 헐값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18-11-08 19:30 l 최종수정 2018-11-08 20:25

【 앵커멘트 】
크기와 투명도, 커트.
다이아몬드 반지를 살 때 주로 보는 거죠.
그런데 감정서에 LDH라는 표기가 있는지 반드시 확인하셔야겠습니다.
이혁준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종로3가역 귀금속 거리입니다.

1캐럿 다이아몬드를 사겠다고 하자 2~3개 제품을 내놓습니다.

한 제품의 가격은 490만 원.

그런데 감정서에 적힌 LDH가 뭔지는 설명하지 않습니다.

▶ 인터뷰 : 귀금속 소매상 (음성변조)
- "(이건 뭐예요? NONE이랑 LDH?) 굳이 이런 것까진 다 아실 필요가 없어요. 제일 중요한 건 사실은 사이즈고요."

다른 매장에서도 어김없이 LDH 다이아몬드를 꺼내놓습니다.

▶ 인터뷰 : 귀금속 소매상 (음성변조)
- "(LDH가 뭘 제거해준 거라고 하더라고요.) 나쁜 거 아니에요, 나쁜 거 아닌데."

LDH는 레이저 드릴 홀(Lazer Drill Hole)의 약자입니다.

내부의 불순물을 레이저로 뚫어 없앤 제품입니다.

문제는 LDH를 더 이상 시장에서 취급하지 않는 추세라는 점입니다.

LDH 다이아를 아예 들여놓지 않는 곳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서울 신사동 귀금속 소매상
- "LDH는 기본적으로 다이아몬드에 처리를 한 거고요. 되파실 때 잔존가치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저희는 권해 드리지 않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LDH를 되팔려면 큰 손해를 보거나 아예 팔기조차 어렵습니다.

▶ 인터뷰 : 다이아몬드 매입상 (음성변조)
- "LDH (매입을) 잘 안하려고 해요. 처리를 한거거든요. "

LDH는 일반 다이아몬드보다 20% 이상 싸게 들여올 수 있습니다.

▶ 스탠딩 : 이혁준 / 기자
- "일반 다이아몬드 가격에 팔면 그만큼 이윤이 많이 남는 탓에 일부 소매상들은 제대로 정보를 알려주지 않고 소비자를 기만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

영상취재: 김 원 기자,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