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새벽에 일어난 불에 아비규환…파이프 타고 긴급 탈출

안병욱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1 l 최종수정 2018-11-09 20:18

【 앵커멘트 】
이번 화재 사건은 모두가 자고 있는 새벽에 일어나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불이 거세 복도로 나가지 못하고, 창문을 넘거나 파이프를 잡고 탈출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생존자들을 만나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들어봤습니다.


【 기자 】
사건이 발생한 고시원 입주민들이 대피해 있는 강당입니다.

담요를 덮고 쉬거나 간호사의 진찰을 받으면서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자고 있다가 시끄러운 소리에 놀라 대피한 입주민부터,

▶ 인터뷰 : 입주민 A씨
- "자고 있는데 너무 시끄러워서 일어났죠. '나 죽는다, 나 타 죽는다' 소리가 들리고 정신 차려서 옷 입는데 '불이야'가 들리더라고요."

창문을 넘어 파이프를 타고 내려와 간신히 화를 면한 입주민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입주민 B씨
- "불 소리가 들렸어요. 나가려고 문을 여는데 매연이 너무 심하게 들어와서 다시 문을 닫고, 창문으로 파이프가 있기에 타고 내려왔어요."

▶ 인터뷰 : 이춘삼 / 입주민
- "창문으로 나갔지. 밑에 아무것도 없는데 뛰어내려야 할 상황이야 저 높은 데서. 그런데 옆에 보니깐 파이프가 있더라고."

▶ 스탠딩 : 안병욱 / 기자
- "불길이 난 3층 고시원 입주민들은 건물 정면이 아닌, 착지가 안전한 이곳 건물 뒤편을 통해 탈출했습니다."

일부 입주민은 해당 고시원 소방시설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입주민 C씨
- "전혀 소방시설이니 뭐니 이런 게 없어요. 소화기도 완전히 굳어 있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초기 화재 대응을 제대로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 인터뷰 : 입주민 D씨
- "(소방)사다리를 여기 (건물 뒤편이랑 이어지는 공간에) 두면 된다고 내가. 누구도 안 왔어. 들은 체 만 체하고. 소방 호스는 다 (건물) 앞으로만 가는 거야."

소방당국은 활동상황을 분 단위로까지 공개하면서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