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0대 폭행 현행범, 경찰서에서 스스로 목매 사망

민경영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2 l 최종수정 2018-11-09 20:22

【 앵커멘트 】
폭행 혐의로 체포된 50대 남성이 경찰서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다 홀로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목을 맨 채 발견된 겁니다.
민경영 기자입니다.


【 기자 】
50대 박 모 씨가 경찰서 청사 내 화장실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된 건 오늘(9일) 새벽 2시 40분쯤.

폭행 혐의로 서울 강동경찰서에 인계된 지 약 2시간 만이었습니다.

당시 만취 상태였던 박 씨는 형사대기실에서 1시간쯤 잠을 자다 깨 화장실에 홀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장실에 들어간 뒤 30분 가까이 나오지 않자 담당 형사가 뒤따라 들어갔고,

박 씨가 화장실 출입문 손잡이와 허리띠를 이용해 목을 맨 것을 발견한 겁니다.

▶ 스탠딩 : 민경영 / 기자
-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곧바로 박 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박 씨는 앞서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폭행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된 상태였습니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민경영입니다.[business@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