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천 교회 목사에게 성폭력 당한 여신도들, 10일 고소장 제출

기사입력 2018-12-07 11:4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인천 한 교회의 청년부 목사로부터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신도들이 해당 목사를 고소하기로 했다.
7일 A(22)씨 등 피해자 4명에 따르면 10일 오전 인천지방경찰청에 김모 목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들은 김 목사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면 김 목사에 대한 정식 수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6일 피해자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 목사가 경제적·가정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피해자들에게 '이런 감정을 너 말고 느낀 적 없다'라는 등의 말을 하며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인천 모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로 청년부를 담당한 김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중·고등부와 청년부 신도를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다.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와 친분을 쌓은 뒤 피해자의 정서적 의존을 이용해 성적으로 가해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한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