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항공 마일리지 소멸은 위법"…시민단체, 항공사 총수들 검찰 고발

기사입력 2018-12-07 13:45


항공사들이 내년부터 10년 이상 된 마일리지를 소멸시키기로 하자 시민단체가 항공사 대표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일방적인 소비자 이익 침해"라는 주장과 함게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단체는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시장지배적 사업자는 소비자의 이익을 현저히 저해할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할 수 없다"며 "그러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2008년 기준 90.3%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었음에도 당시 일방적으로 약관을 개정해 항공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10년으로 제한했다"고 말했다. 서민민생대책위는 수천억원 상당의 소비자 재산인 항공마일리지가 소멸하도록 일방적으로 정한 것은 위법하다고 봤다. 이들은 "마일리지를 현금으로 쓸 수 있도록 전환하거나 면세점 등에서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2008년 7월 마일리지에 유효기간 10년을 부여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같은 해 10월 같은 조치를 취했다. 기존에는 마일리지에 유효기간이 따로 없었으나 항공사들의 정책 변경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는 2008년 이전에 적립한 마일리지가 소멸된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