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승민 "바른미래당 안에서 방향 맞지 않아 괴로움 있어"

기사입력 2018-12-07 13:54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7일 "제가 생각하는 '개혁보수'와 바른미래당이 가는 초점이나 방향이 조금 맞지 않아 괴로움이 있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서울대 경제학부 특강에 이은 질의응답에서 "바른미래당 내에서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자, 왼쪽도 오른쪽도 아니고 중도다'라고 얘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 분들과 안보, 경제, 복지에 대해 생각을 같이 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 괴롭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바른미래당 안에서 개혁보수가 얼마나 이뤄질 지 불안하다"는 지난 달 29일 연세대 특강에서의 발언보다 한층 수위를 높여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을 비판한 것이다.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에 몸담고 있지만 답답하고 아쉬운 것은 우리가 가는 길이 뭐냐는 것"이라며 "정당은 정치적 결사체로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선거에 나가 이기려고 노력하는 건데 바른미래당이 하나의 정치적 결사체로서 정체성이 문제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 전 대표는 이날 특강 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편을 뺀 예산안 합의에 반발해 농성에 나선 것과 관련해 "예산안은 예산안대로 심의하는 게 맞지 않나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부분은 선거제 개편에 대해 한국당과 민주당이 원내대표들끼리 약속한 부분이 있었는데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정기국회 막바지에 서로 간 신뢰를 깨뜨린 민주당과 한국당의 책임에 대해서도 비판하

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국당과 관련해 "그동안 보수 정치권과 한국당이 친이(親이명박), 친박(親박근혜), 비박(非박근혜) 등 계파로 나뉘어 과거 문제로 갈등이 있었는데, 건강한 보수 재건을 위해 과거보다 미래를 위해 나아가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