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CNN 폭발물 협박, 생방송 중 전 직원 대피 소동

기사입력 2018-12-07 15:00 l 최종수정 2018-12-07 15:44

뉴욕 타임워너센터 빌딩 앞 경찰들 /사진=연합뉴스
↑ 뉴욕 타임워너센터 빌딩 앞 경찰들 /사진=연합뉴스

미국 CNN방송의 뉴욕지국이 10월에 이어 다시 폭발물 협박으로 생방송 중 직원들이 대피하는 혼란을 겪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CNN은 6일(현지시간) 오후 10시쯤 뉴욕지국이 있는 타임워너센터 빌딩에 5개의 폭탄이 숨겨져 있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습니다.

생방송으로 뉴스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던 뉴스룸에는 10시 30분쯤 즉각 대피를 위한 화재 경보가 울렸고 방송은 사전 녹화 프로그램으로 대체됐습니다.

뉴욕 경찰은 타임워너센터빌딩 내 직원들을 전부 대피시키고 일대를 폐쇄한 뒤 폭탄처리반을 투입해 건물을 수색했습니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차량 및 보행자 통제 소식을 전한 뒤 "이 지역을 피해달라. 새로운 내용은 계속 알려드리겠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대피 한 시간쯤 뒤에는 스카이프를 통해 생방송을 재개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진행자 돈 레먼은 시청자들에게 "왜 저를 스카이프에서 보고 있는지, 왜 그런 기술적 어려움이 있는 건지 의아하실 것"이라며 "폭발물 협박 전화가 걸려와 생방송을 중단하고 대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 레먼은 이어 "(현재 상

황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대로 알려드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NN 뉴욕지국은 지난 10월 24일에도 폭발물 소포 배달로 생방송 중 대피소동을 겪었습니다. 당시 중간선거를 앞두고 CNN 뉴욕 지국 외에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에 동시다발적으로 폭발물 소포가 배달돼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