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억울했다"…등굣길 흉기 위협 60대 여성 검거

기사입력 2018-12-07 19:30 l 최종수정 2018-12-07 20:32

【 앵커멘트 】
흉기로 인한 사건은 또 있었습니다.
이번엔 60대 여성이 사적인 억울함을 호소하며 등교를 하던 한 여중생을 붙잡고 흉기로 위협을 가한 겁니다.
학생을 인질로 잡으면 선생님들이 자신의 억울함을 들어줄 것 같았다는게 이유였는데, 학생들과 경찰의 발빠른 대처로 일단락됐지만,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뻔 했습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의 한 중학교 등하굣길.

한적하기만 하던 이 골목에서 오늘(7일) 오전 한 60대 여성이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뒤에서 갑자기 누가 소리를 지르는 거예요. 그 친구 목 부분에다가 흉기를 들이대면서 경찰이랑 선생님 부르라고…."

▶ 스탠딩 : 서동균 / 기자
- "피의자는 이곳에서 등교하던 여학생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바로 옆 정자까지 끌고 갔습니다."

범행 당시 피의자는 가족사와 재산 문제 등의 내용이 담긴 편지 19장을 품고 있었습니다.

▶ 인터뷰 : 해당 학교 학생
- "어떤 할머니가 3학년 언니한테…협박해서 편지 읽으라고…."

다행히 등교 중이던 같은 반 학생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5분 뒤 60대 여성은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조사에서 피의자는 "사적인 억울함을 풀고 싶었고 선생님들이라면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하고, 이르면 오늘(7일) 밤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서동균입니다. [ typhoon@mbn.co.kr ]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