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조금씩 양보해야"…뇌출혈 공무원 병문안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8-12-07 19:30 l 최종수정 2018-12-07 20:42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무역의 날을 맞아 수출 6천억 불 달성을 축하하며, 자기 것만 요구하기보다는 조금씩 양보하는 포용사회를 만들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산안을 준비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공무원을 찾아 위로했습니다.
김문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올해 최초로 수출 6천억 불, 국민소득 3만 불 시대를 달성하게 된 것을 축하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경제 강국을 의미하는 소득 3만 불, 인구 5천만 명의 '30-50클럽'에 세계에서 7번째로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고용 문제는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민사회와 노동자, 기업도 한발씩 양보해 포용국가를 만들자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우리는) 성급하게 자기 것만을 요구하는 것보다 조금씩 양보하면서 함께 가는 것이 좋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병원으로 향해 예산안 심의로 새벽까지 국회에 대기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기재부 공무원을 찾았습니다.

김 모 서기관은 "부인과 딸이 기다리니 얼른 일어나시라"란 문 대통령의 격려에 가끔 고개를 끄덕이고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서기관에게 격려금을 전달하고, 지난달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다 쓰러진 김은영 외교부 남아태 국장에게도 외교 행낭으로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