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저출산 종합대책이라더니 알맹이는 쏙 빠져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18-12-07 19:30 l 최종수정 2018-12-07 20:47

【 앵커멘트 】
삶의 질을 높이면 자연히 출산율이 늘어날 수 있다며 정부가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내놨습니다.
그런데 정작 신혼부부들은 알맹이가 빠진 대책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결혼 4년차, 이 모 씨 부부는 둘 다 대기업에 다니는 맞벌이 부부입니다.

이 씨는 결혼 초기 아내와 상의해 아이 낳기를 포기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교육비 부담입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직장인
- "중학생 때부터 입시 관련해서 돈이 엄청 많이 들던데, 내 집 마련도 못한 상황에서 최소한 남들 해주는 만큼 교육도 시키고 해야 하는데…."

보건복지부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까지 모여 머리를 맞댔지만, 아직은 출산과 육아 지원뿐입니다.

▶ 인터뷰 :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개인과 가족이 짊어졌던 아동 양육에 따른 부담을 사회가 나누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 스탠딩 : 이혁준 / 기자
- "이번 정책 발표에서 알맹이가 빠졌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위원회도 교육비 폐해가 심각하다는 점을 알고 있지만, 이렇다 할 대책이 없습니다.

▶ 인터뷰 : 김상희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 "사교육비 부담을 완화하고, 경쟁교육을 어떻게 정말 극복하고, 아무래도 저희 위원회보다는 교육부가 주도적으로 가져가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여성 한 명이 평생 낳는 아이 수가 2.1명이 돼야 현재 인구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취재: 이재기 기자, 홍현의 VJ
영상편집: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