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파경보 포천 일대 6천가구 2시간 정전…주민들 추위에 떨어

기사입력 2018-12-08 08:33 l 최종수정 2018-12-15 09:05



올겨울 들어 첫 한파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포천시내에 오늘(8일) 아침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2시간가량 추위에 떠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국전력에 따르면 오늘 오전 5시 50분부터 포천시 송우리 일대 택지개발지구 등에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6천여 가구 주민들이 보일러 등 난방기구를 사용하지 못한 채 추위를 견뎠습니다. 포천지역은 올겨울 첫 한파경보

가 발효 중입니다.

긴급복구에 나선 한전은 2시간 만인 오전 7시 55분쯤 전기 공급을 재개했습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를 나눠주는 개폐기가 고장 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구간별 순차적으로 전기 공급을 재개, 현재는 완전히 복구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전은 개폐기가 고장 난 원인을 파악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