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제징용 재판거래' 등 44개 범죄사실 공모 혐의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1-11 19:30 l 최종수정 2019-01-11 20:07

【 앵커멘트 】
앞서 검찰은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을 기소하면서 임 전 차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공모했다는 표현을 썼습니다.

44개 범죄 사실을 공모했다는게 검찰 판단인데,

이 가운데 양 전 원장이 얼마나 관여했는지를 밝혀내는 게 검찰의 과제입니다.

검찰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혐의는 청와대와의 재판 거래입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소송을 놓고 청와대와 물밑 거래를 했다는 의혹입니다.

또 법관들을 사찰해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인사 불이익을 줬을 뿐 아니라, 공보관실 운영비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심까지 사고 있습니다.

일단 검찰은 양 전 원장에 대한 조사가 오늘 하루로는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추가 소환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조경진 기자, 일단 오늘 조사는 12시 이전에 마무리한다면서요?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