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삼성 `큐브`,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 있어

기사입력 2019-01-13 09:29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와 '삼성 큐브'의 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와 '삼성 큐브'의 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국내 저명한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인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 연구팀은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최근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이 심각해지고, 기후 변화로 꽃가루 농도가 증가하면서 호흡기·알레르기 질환이 급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련 증상도 더욱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공기청정기의 사용이 실제 이러한 질환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고, 소비자들의 건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한양대 연구팀은 8주 동안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을 앓고 있는 15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 39명의 주요 활동 공간에 사용 면적 90㎡의 '삼성 큐브'를 배치한 후, 제품을 사용할 때와 사용하지 않을 때의 증상을 비교했다.
시험 결과, '삼성 큐브'를 사용해 실내 공기를 정화했을 경우, 세가지 질환의 환자 모두 증상이 호전됐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경우, '삼성 큐브' 작동 시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등 발현되는 증상을 평가하기 위한 중증도 지표인 'SCORAD(Score of Atopic Dermatitis)'의 평균 수치는 19.8로 제품 작동을 하지 않았을 때의 평균 수치인 23.8에 비해 15.2%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 역시, '삼성 큐브'를 사용한 이후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 재채기 증세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TNSS(Total Nasal Symptom Score)' 지수가 평균 4.1에서 2.9로 28.9% 감소했으며, 기침·호흡곤란 등 기관지천식 증상을 나타내는 지수 'ASC(Asthma Symptom Checklist)'는 평균 2.1에서 1.0으로 50.8% 호전됐다.
이번 연구 결과로 '삼성 큐브'의 강력한 청정 성능이 실내 공기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호흡기와 알레르기 질환 개선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된 것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공기청정연구센터 윤인철 상무는

"한양대 연구팀과 진행한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삼성 큐브'만의 독보적인 초순도 청정 시스템의 차별성을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보다 쾌적한 실내 환경과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공기질에 대한 연구와 혁신 제품 개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