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유력 장소 왜 베트남일까?

기사입력 2019-01-13 16:28


베트남이 유력한 제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3일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다음 달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하자고 북한 측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도 이날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가 베트남과 태국으로 압축됐다고 보도하면서 베트남이 가장 유력하다고 관측했다.
그렇다면 이들 매체는 왜 베트남을 유력한 장소로 꼽았을까?
우선 지리적 장점이다. 베트남은 평양에서 이동하기에 비교적 가까운 곳이다.
또한 베트남은 북한은 물론 미국과 가까운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립지대다.
정치적으로는 공산당 일당체제이지만 개혁·개방 정책으로 시장경제 체제를 적극 도입하고 있으며 국제 사회와 소통도 활발한 편이다.
실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삐걱거리던 지난해 7월 롤모델로 베트남을 제시했다.
그는 당시 베트남을 방문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기회를 잡는다면 미국과의 정상적 외교 관계와 번영으로 가는 베트남의 길을 따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베트남전을 치른 적대국이었던 베트남이 미군 유해송환 등을 통해 신뢰를 구축, 미국과 국교를 정상화한 뒤 상생의 길을 걸으며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뤘음을 참고하라는 것이다.
북한도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던 베트남이 공산당 일당체제를 유지하면서도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이 돼 빠르게 성장할 수 있게 한 개혁·개방정책인 '도이머이'를 집중 연구하고 있다.
만일 베트남이 2차 미북정상회담 국가로 정해진다면 장소는 어디가 될까.
전문가들은 APEC 정상회의 개최 경험이 있는 하노이와 다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중에서도 북한대

사관이 있는 하노이가 유력하다. 다낭이 경호하기에 더 좋은 조건을 갖췄지만, 2차 미북정상회담이 2월 중순에 개최된다면 준비 기간이 1개월밖에 남지 않았고 그사이에 베트남에서도 최대 명절인 설 연휴가 있어 수도 하노이를 벗어나기는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