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한미군사훈련 중단…미 상응조치 해야" 연일 요구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07:00 l 최종수정 2019-01-14 07:14

【 앵커멘트 】
2차 북미 정사회담을 앞두고 북한 대외 선전매체들은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을 계속 요구하고 있습니다.
남측에 요구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포석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인 '통일신보'에 올라온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이 초래할 것은'이라는 제목의 기사입니다.

전 세계가 한반도의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지대를 원한다며, '한미 합동군사연습과 전쟁장비반입을 중단하지 못하면, 남북관계는 또다시 대결국면에 처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신년사 내용을 되풀이하고 있는 겁니다.

▶ 인터뷰 :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지난 1일 신년사)
-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더이상 허용하지 말아야 하며 외부로부터의 전략자산을 비롯한 전쟁장비반입도 완전히 중지되어야 한다…."

표면적으로는 우리 정부를 향해 하는 말이지만, 한국이 일방적으로 한미훈련을 결정할 수 없는 만큼 사실상 미국에 대한 요구로 풀이됩니다.

실제 다른 대외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는 '미국이 움직일 때이다'라는 글에서

'핵 미사일 실험을 중단한 지 한 해가 지났다'며 미국은 마땅히 상응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협상이 본격화하면서, 협상 카드를 두고 북미간 기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편집: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