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식당 앞에서 왜 떠들어" 종업원에게 맞은 행인 의식불명

기사입력 2019-01-14 09:21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사람을 때려 뇌사상태에 이르게 한 혐의(상해)로 A(23)씨를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식당 종업원인 A씨는 지난 12일 오전 2시 30분께 김해 시내 자신이 일하던 식당 앞 도로에서 일행들과 이야기를 하던

B(21)씨 등 2명의 뺨을 한차례 때렸다.
뺨을 맞은 B씨는 넘어져 머리를 콘크리트 바닥에 부딪쳐 의식을 잃었다.
B씨는 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뇌사상태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 일행이 식당 앞에서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때렸다고 진술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