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업 10곳 중 8곳 "최저임금 인상으로 신규채용 부담"

기사입력 2019-01-14 09:23


취업포털 사람인이 14일 기업 906곳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낀다는 응답이 전체의 77.0%에 달했다.
규모별로는 중소기업 가운데 78.6%가 부담을 호소했으며,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각각 66.7%와 62.1%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식음료·외식업의 경우 무려 94.4%가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석유·화학(90.9%)과 서비스업(81.7%), 제조업(81.0%) 등으로 조사됐다. 금융·보험업의 경우 응답 비율이 55.6%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전체의 61.3%(복수응답)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직원 연봉 인상'을 꼽았다. '업종 불황'(46.8%), "최저임금의 지속적인 대폭 상승 전망'(32.5%) 등이 뒤를 이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