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북] 가격 낮춘 신품종 난 개발…소비 촉진 기대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10:30 l 최종수정 2019-01-14 10:51

【 앵커멘트 】
청탁금지법인 이른바 김영란법 시행 이후 난 소비가 위축돼 화훼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크기를 줄이고 가격까지 낮춘 신품종 난이 개발돼 농가 소득에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사무실 책상마다 화사한 난이 놓여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보던 난보다 크기가 작습니다.

5만 원 이상의 선물용 난을 대체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일명 '꼬마 난'입니다.

▶ 인터뷰 : 이영아 / 직장인
- "지인한테 선물로 받았는데 크기가 작아 작은 공간이나 사무실에 놓을 수 있고 관리도 쉬워서 기존 난보다 좋은 거 같습니다."

국산 난인 팔레놉시스를 개량해 만든 품종으로 크기는 작지만, 1개 꽃대에서 20개 정도의 꽃이 달립니다.

여기에 개화 기간도 3개월 이상으로 오랫동안 꽃을 감상할 수 있어 관상가치도 높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기존에 선물용으로 소비되는 난입니다. 새롭게 개발된 난은 크기가 절반으로 줄면서 가격 또한 5분의 1 수준으로 낮춰졌습니다."

또 화분에 담는 기존 난과 달리 꽃꽂이나 부케 등 활용가치도 커졌습니다.

▶ 인터뷰 : 안혜련 / 농촌진흥청 화훼과 농업연구사
-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7~10만 원인 고가의 난 소비가 어려워졌는데 미니 품종으로 가격을 (1만 원대)로 낮춰 앞으로 소비가 잘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영란법 시행으로 침체에 빠진 화훼농가가 신품종 난 개발로 활기를 되찾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