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나도 김보름처럼 당해"…노선영은 묵묵부답

기사입력 2019-01-14 10:55 l 최종수정 2019-01-14 11:31

【 앵커멘트 】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보름 선수가 선배 노선영 선수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인 가운데, 일부 다른 선수들도 노 선수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지만 노선영 선수는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김보름의 주장을 뒷받침할 동료 선수들의 일부 진술이 확인됐습니다.

두 사람과 대표팀에서 한솥밥을 먹었다고 밝힌 이들은 노선영이 욕설하며 훈련을 방해했다는 자필 사실확인서를 써서 김보름에게 전달했습니다.

글에는 김보름이 주장했던 것처럼 코치가 정해준 구간기록에 못 들어오도록 압박하고, 폭언을 하는 등 노선영의 구체적인 언행들이 묘사돼 있습니다.

▶ 인터뷰 : 김보름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지난 11일)
- "저뿐만 아니라 다른 후배들한테도 그렇게 했었고, 아마 개인적인 기량을 더 낮추게 하려고 그랬던 것 같아요."

다만 이들은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력 파문을 물타기 하려 한다는 주변의 의혹 때문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편,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전 팀추월 훈련을 못 했다는 노선영의 주장을 반박하는 훈련 일정과 해당 훈련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노선영은 여전히 전화를 받지 않으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전선이 확대되는 양측의 진실공방.

노선영의 응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