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한유도회 "성폭행 혐의 코치, 조사 결과 나온 뒤 조처"

기사입력 2019-01-14 11:32


전직 유도선수, 성폭행 코치 폭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직 유도선수, 성폭행 코치 폭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대한유도회는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A 전 코치에 관해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도회 관계자는 14일 "이 사건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라며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당 코치에 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A 전 코치는 지

난해까지 대한유도회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다. 현재는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신유용 씨는 최근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