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축 공사현장서 파이프 더미 쏟아져 2명 추락·사망

기사입력 2019-01-14 13:43


14일 오전 10시 20분께 광주 북구 오룡동 첨단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으로 올리던 파이프 더미가 쏟아져 3명의 작업자 위를 덮쳤다.
이 사고로 10~14층 높

이에서 철제 작업대를 설치하던 50대 근로자가 파이프에 맞아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다. 다른 50대 근로자도 추락하다 6~8층 높이에 걸렸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안전관리자와 크레인 기사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안전관리 혐의 위반이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