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檢,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 등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9-01-14 16:16


환경부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의 정치 성향을 파악해 관리했다는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환경부 차관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법조계와 환경부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14일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 사무실과 인천 한국환경공단 등을 압수수색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특감반) 진상조사단'은 지난달 26일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하며 "청와대가 공공기관 임원들의 정치 성향을 파악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했다"고 주장했다. 김태우 전 특감반 수사관은 블랙리스트 문건을 환경부로부터 받아 상관인 이인걸 청와대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태우 수사관이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에 환경부 및 산하기관의 동향을 파악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요청에 따라 자료를 제공했다"고 해명했다.
자유한국당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련해 지난달 27일 김은경 전 환경부 장

관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동부지검은 블랙리스트 피해자로 거론되는 전병성 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등을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된 자료를 통해 문건 작성을 지시한 책임자와 작성 목적을 파악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