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우리금융지주 공식 출범…"증권사 등 적극 M&A"

기사입력 2019-01-14 19:00

【 앵커멘트 】
민영화 과정에서 은행체제로 해체됐던 우리금융지주가 4년여 만에 부활했습니다.
증권사와 저축은행 등에 대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예고해, 기존 금융지주사들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됩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우리은행이 지주회사 우리금융으로 체제 전환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지난 2014년 민영화 과정에서 계열사를 매각하며 지주사가 해체된 지 4년여 만입니다.

우리금융은 우리은행 등 6곳을 자회사로,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손자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은행이 자산의 98%를 차지해 종합금융그룹의 면모를 갖추지 못한 상황.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증권사, 저축은행 등에 대한 인수합병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 인터뷰 : 손태승 / 우리금융지주 회장
-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비은행 부문 M&A도 적극 추진하고자 합니다."

우리금융은 은행법상 자기자본 20% 출자한도 제한을 받지 않게 돼 인수합병을 위한 최대 7조 원의 실탄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토대로 장기적으로 비은행 부문을 지주사의 40%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 18.4%를 조속히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완전하게 민영화된 금융회사로서 우리금융의 자율성을 제고하고, 창의성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우리금융의 출범으로 KB와 신한, 하나와 농협 등 기존 금융지주사들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