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고흥수협 해외연수서 성매매?…녹음 파일 들어보니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19:30 l 최종수정 2019-01-14 20:18

【 앵커멘트 】
경북 예천군의회의 해외연수 추태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은데요.
이번엔 전남 고흥수협 임직원들이 해외연수 도중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MBN이 성매매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남 고흥수협 임직원과 대의원 등 41명은 지난해 4월, 나흘 간의 일정으로 필리핀에 다녀왔습니다.

수협 측은 연수 목적이었다고 밝혔지만, MBN이 단독 입수한 녹음 파일에는 현지에서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간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 인터뷰 : 연수 참가자
- "(노래방) 가니까 여자들이 많이 있었어."
- "줄 세워서 초이스 해. 골라."
- "여자들이 우글우글해."

심지어 필리핀 여성과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내용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연수 참가자
- "파트너가 다 있으면 2차 갈 거야. 갈 사람은 가이드한테 이야기하면 이름을 다 적어. 그러면 가이드가 돈을 걷지."

당시 연수 참가자 중에는 조합장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조합장은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긴 했지만,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고흥수협 조합장
- "(노래방에) 가긴 했지만, (성매매를) 했는지…. 초이스는 한 것으로 생각하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면서 "조합장 선거를 앞둔 근거 없는 흠집 내기"라고 말합니다.

▶ 인터뷰 : 고흥수협 조합장
- "수위를 낮춰서 (성매매를) 빼면 안 됩니까?"

성매매 의혹이 사실일 경우 큰 파문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