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고흥수협 해외연수서 성매매?…녹음 파일 들어보니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19:30 l 최종수정 2019-01-14 20:18

【 앵커멘트 】
경북 예천군의회의 해외연수 추태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은데요.
이번엔 전남 고흥수협 임직원들이 해외연수 도중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MBN이 성매매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남 고흥수협 임직원과 대의원 등 41명은 지난해 4월, 나흘 간의 일정으로 필리핀에 다녀왔습니다.

수협 측은 연수 목적이었다고 밝혔지만, MBN이 단독 입수한 녹음 파일에는 현지에서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간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 인터뷰 : 연수 참가자
- "(노래방) 가니까 여자들이 많이 있었어."
- "줄 세워서 초이스 해. 골라."
- "여자들이 우글우글해."

심지어 필리핀 여성과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내용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연수 참가자
- "파트너가 다 있으면 2차 갈 거야. 갈 사람은 가이드한테 이야기하면 이름을 다 적어. 그러면 가이드가 돈을 걷지."

당시 연수 참가자 중에는 조합장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조합장은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긴 했지만,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고흥수협 조합장
- "(노래방에) 가긴 했지만, (성매매를) 했는지…. 초이스는 한 것으로 생각하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면서 "조합장 선거를 앞둔 근거 없는 흠집 내기"라고 말합니다.

▶ 인터뷰 : 고흥수협 조합장
- "수위를 낮춰서 (성매매를) 빼면 안 됩니까?"

성매매 의혹이 사실일 경우 큰 파문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