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재범 휴대전화 일부 복원…성폭력 의심 장소는 총 4곳

기사입력 2019-01-14 19:32 l 최종수정 2019-01-14 20:06

【 앵커멘트 】
조재범 전 코치의 심석희 선수 성폭력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압수한 휴대전화에서 일부 정보를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폭력 의심 장소는 당초 3곳에서 4곳으로 늘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력 의혹 특별수사팀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일부는 디지털 포렌식 작업으로 복원돼 수사팀에게 전달됐습니다.

경찰은 복원으로 확보한 내용과 심 선수의 진술, 그리고 현장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보고 있습니다.

수사팀 관계자는 복원해 분석해야 할 자료가 앞으로도 많은 만큼 꼼꼼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심 선수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지목한 현장에 대한 조사도 마무리했습니다.

장소는 태릉과 진천선수촌, 한국체대 빙상장 로커룸 말고도 한 곳이 추가됐습니다.

폭행사건으로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 전 코치에 대한 방문 조사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조 전 코치 측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경찰이 원하는 날짜에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취재진에게 전해왔습니다.

▶ 스탠딩 : 이재호 / 기자
- "경찰은 조 전 코치가 성폭력 혐의를 부인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대면 조사를 서둘지 않고 증거를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