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공무원 연수②] 교육 자료가 보고서 둔갑?…본문 '판박이'

기사입력 2019-02-08 10:26 l 최종수정 2019-02-08 11:21

【 앵커멘트 】
문제는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공무원들은 국외 연수를 다녀오면 결과보고서를 소속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합니다.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기 때문에 그만큼 충실하게 작성돼야겠지만, 현실은 다른 사람 보고서를 베껴 제출하는 데 급급한 수준입니다.
이어서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7년 6월, 전국 15개 지자체 소속 공무원 40여 명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이들은 한 사단법인의 교육기관이 주관한 국외연수차 농장 등을 방문했습니다.

MBN 취재진은 광주와 공주 등 9개 지자체의 연수 결과 보고서를 입수했습니다.

그런데 방문지의 현황이나 특징을 다룬 본문이 거의 같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오야마의 특산품은 밤과 매실이다'로 시작된 문단은 판박이 수준입니다.

파일을 그대로 붙여놓은 듯한 표도 공통으로 발견됩니다.

▶ 인터뷰 : A 지자체 관계자
- "현장에서 볼 수 있는 건 봤고 못 보는 건 보조 자료도 참고해서 작성을 했어요."

심지어 주관적인 생각이 담겨야 할 연수 후기마저 같은 지자체들도 있었습니다.

▶ 인터뷰 : B 지자체 관계자
- "'개별적으로 의견(연수 후기)이 나왔으면 좋았겠다'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미흡하다고 생각 되고요."

보고서의 출처를 따라가 보니 교육 기관에서 배포한 자료와 거의 같았습니다.

교육 자료가 정책에 반영될 수도 있는 보고서로 둔갑한 셈입니다.

▶ 인터뷰 : 교육기관 관계자
- "연수 중에 배포한 것이고 자료집 성격으로 교육 취지로 나눠 드렸던 것이고요."

한 참가자는 당시 단체 SNS 채팅방에서 보고서를 서로 주고받은 이들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연수 비용은 1인당 170만 원으로 대부분 소속 지자체에서 부담했지만, 사후 관리는 부실하기만 합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기획보도팀은 관련 제보를 기다립니다.
전화 : 02-2000-3202
메일 : mbngibo@gmail.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