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룸서 말티즈 11마리 사체 무더기 발견…"굶어죽은 듯"

기사입력 2019-02-12 12:44 l 최종수정 2019-05-13 13:05


충남 천안시의 한 원룸에서 반려견 11마리의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2일) 천안서북경찰서와 천안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낮 12시 40분쯤 서북구 성정동 한 원룸에서 말티즈 11마리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원룸 관리자가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를 찾아갔다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발견 당시 말티즈 11마리는 죽은 채로 방안 곳곳에 널브러져 있었고, 1마리는 살아 있는 채로 발견돼 동물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생존한 개는 회복 중이지만 저혈당과 빈혈 증세를 보였고, 간도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 사체에서 눈에 띄는 학대 흔적은 발견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해 정밀 검사한 결과 감염성 질병 때문이 아니라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죽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세입자가 월세를 제때 못내 방안에서 키우던 개를 그대로 두고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세입자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