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18 모독 파문 속 전두환 자택 경찰경비 '연내 철수' 예정대로

기사입력 2019-02-13 07:00 l 최종수정 2019-02-13 07:15

5.18 공청회 망언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 경비인력을 연내 철수하는 작업을 추진 중입니다.
경찰은 오는 2023년 의무경찰이 폐지되는 등 경찰 병역자원 감소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