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택시기사 동전 사망 CCTV공개에…"음주 사고는 무조건 가중처벌"

기사입력 2019-02-13 11:01 l 최종수정 2019-02-13 11:04

택시기사 동전 사망/사진=JTBC 캡처
↑ 택시기사 동전 사망/사진=JTBC 캡처

인천에서 술 취한 30대 승객이 70대 택시기사에게 동전을 던진 뒤 택시기사가 쓰러지며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어제(12일) JTBC 뉴스룸은 지난해 12월 8일 오전 3시쯤 인천시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발생한 사건 영상을 확보해 공개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아파트 주차장에 도착한 30대 승객 A 씨가 택시기사 B 씨에게 "가. 앞으로 가라고. XXX가"라며 심한 욕설을 뱉었습니다. 이에 B 씨는 "아니 욕하지 말고요"라고 대답하자, A 씨는 "가. XXX야. XXXX가. XX 열 받게 하네. 세워"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택시에서 내린 A 씨는 반말로 "야, 얼마야?"라고 물었고, B 씨는 "4,200원. 택시기사에게 왜 욕을 하냐고요?"라고 반문했습니다.

택시기사 동전 사망/사진=JTBC 캡처
↑ 택시기사 동전 사망/사진=JTBC 캡처

이에 A 씨는 "택시기사니까 넌 택시기사나 해 XXXX가"라며 B 씨의 얼굴에 동전을 집어던졌습니다.

몇 분 뒤 B 씨는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뒤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초기 A 씨를 폭행치사 혐의로 조사했지만, 신체 접촉이 없었다는 이유로 폭행죄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사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제히 분노했습니다.

누리꾼 Oa***는 "술 마시고 저지르는 모든 악행은 무조건 가중처벌하는 법안을 마련하라"며 음주에 대해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누리꾼 영원한*** 또한 "주취는 가중처벌이 답"이라며 음주에 대한 강력 처벌을 주장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신체 접촉이 없었다는 이유로 폭행죄를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넘긴 경찰의 행동이 올바르지 못하다고 비판했

습니다.

누리꾼 ome***는 "신체접촉이 없었다? 벽돌 던져서 사람이 죽어도 신체접촉이 없었다고 할 것이냐"며 경찰의 대응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다른 누리꾼들 또한 "법이 앞뒤가 안 맞다", "던진 동전에 맞았으면 그게 신체접촉이지 꼭 주먹으로 때려야 신체접촉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경찰의 대응을 비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