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창호 아버지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형벌인가? 판결 유감"

기사입력 2019-02-13 14:0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음주운전자의 차에 치여 목숨을 잃은 고(故) 윤창호씨의 아버지가 가해자 박모(26)씨의 1심 선고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형사 4단독(김동욱 판사)은 1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윤창호씨 아버지 윤기현(53)씨는 1심 선고 후 법정을 나와 "6년 선고에 대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지만, 국민 정서에 부합한 형벌인가에 대한 것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윤창호 법은 적용되지 않지만, 이 사건 판례가 국민적 관심이 많은 상황에서 6년이 선고된 것은 사법부가 국민 정서를 모르고 판결한 것이 아닌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씨는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인 경각심을 일깨우는 판결이 나오기를 기대했는데 거기에는 미흡했다"면서 "우리 창호가 눈을 감지 못하고 떠났는데 엄중한 판결이 나왔으면 면목이 있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항소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찰 측 조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검찰 측이 항소 의사를

전해왔음을 간접적으로 표출했다.
앞서 박씨는 지난해 9월 25일 새벽 술에 취한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창호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1%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