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지하철 9호선 3단계, 일평균 3만명 이용…승객 2만8천명 늘었다

기사입력 2019-02-13 14:11 l 최종수정 2019-02-20 15:05


지난해 12월 서울 종합운동장과 중앙보훈병원을 잇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 구간 이용객 수가 하루 평균 3만명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13일)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가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작년 12월 1∼21일 3단계 8개 역의 승차 인원은 하루 평균 3만10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종점인 중앙보훈병원역이 6천293명으로 가장 많았고, 8호선과 환승이 가능한 석촌역(5천115명)이 뒤를 이었습니다.

개통 전(11월 1∼21일)과 비교하면 3단계 노선이 지나는 송파구·강동구의 지하철 이용자 수는 하루 평균 2만 8천명 늘었고, 버스는 1만1천명 줄었습니다.

신설역 인근 주민뿐 아니라 주변 성내1·3동, 명일2동, 오금동에서도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와서 3단계 노선을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단계 구간 탑승객 10명 중 4명은 강남 3구(송파 18.4%, 강남 15.7%, 서초구 7.3%)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악구행 승객도 9.8%로

비중이 컸습니다.

강동에서 송파까지 한 번에 연결되면서 강남으로 가는 환승 횟수는 줄었습니다.

송파구 방이2동을 출발해 삼성동까지 가는데 기존에는 2회 이상 갈아탄 사람이 전체 환승객의 61%에 달했지만, 개통 후에는 17%까지 줄었습니다.

방이2동에서 여의도까지 환승 없이 이동한 승객은 개통 전보다 7배 늘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