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헨 전 미국 국방장관 "김정일이 클린턴에 정상회담 먼저 제안"

기사입력 2019-02-13 14:40


낸시 펠로시와 인사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낸시 펠로시와 인사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윌리엄 코헨 전 미국 국방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과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빌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에게 현재 북미정상회담처럼 '톱다운' 방식의 회담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부 장관을 지낸 코헨 전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국회 방미단과 별도로 꾸려진 자유한국당 방미단을 만나 "김정일 위원장이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정상 간 만남을 먼저 가진 후 실무차원에서 비핵화를 구체적으로 논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미국과 북한이) 말레이시아에서 실무차원의 협상을 했지만,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확신이 없었기 때문에 당시 내각 인사들은 회담 제의 거절을 건의했고, 클린턴 전 대통령이 건의를 수용해 미북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코헨 전 장관은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 전문가들이 먼저 비핵화에 대한 명확

한 정의, 정상회담을 통해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후 정상이 만나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이 먼저 만나 악수하고 실무적 논의를 남겨두는 선후를 바꾼 접근을 해 북한 입지만 강화하는 상황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