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손석희 배임혐의` 수사 본격화…고발인 경찰 출석

기사입력 2019-02-13 15:4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 간의 폭행·협박 등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손 대표의 배임 혐의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씨가 손석희 대표로부터 용역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손 대표를 대검찰정에 지난달 28일 고발했다.
장기정 대표는 마포경찰서에 13일 오후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에게 "손 대표와 프리랜서 기자 김씨 간 대화를 보면 채용 청탁 부분뿐 아니라, 위와 논의했다는 부분도 있다"며 "만약 홍석현 회장과 논의했다면 손 대표뿐 아니라 홍 회장까지 배임·배임미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 추가조사를 요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손 대표가 이번 의혹과 관련 10명의 호화 변호인단을 구성했다고 한다"며 "수임료가 굉장할 것이다. 만약에 회사가 도와줬다면 이 역시 배임이기 때문에 경찰에 조사해달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장 대표는 손 대표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서도 "손 대표는 교통사고 폭행 의혹 등에 휩싸였다"며 "무엇이 손 대표의 진짜 모습인지 가면을 벗기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손 대표가 2017년 발생한 교통사고 보도를 막기 위해 JTBC 채용을 제안했고, 자신이 이를 거절하자 손 대표가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 대표는 의혹을 부인하며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그를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지난달 24일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는 지난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경찰은 장 대표 조사를 마친 뒤 손 대표도 조만간 불러 관련 의혹과 혐의를 조사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