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내의 내연남 협박해 추락사시킨 50대 남성, 벌금 400만원 선고

기사입력 2019-02-13 15:55 l 최종수정 2019-02-13 16:01


아내의 불륜현장을 접한 50대 남성이 내연남을 위협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에 대해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검찰이 이 남성을 위증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하면서 또다시 재판을 받게 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 민소영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17일 오후 11시쯤 대전 중구 한 빌라 3층에서 아내의 불륜현장을 목격했다. 남편을 보고 놀란 내연남은 안방 화장실로 숨어들었고, A씨는 화장실 앞에서 흉기를 들고 "문을 열어라. 문을 열지 않으면 죽여버리겠다"며 고함을 쳤다. 이에 내연남은 화장실 창문을 통해 도망가려다 떨어져 숨졌다.
검찰은 A씨를 협박 혐의로 기소했고, 법원은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해 A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1심 선고 이후 검찰은 A씨를 위증교사 혐의로, A씨의 아내를 위증 혐의로 각각 추가 기소했다.
사건의 증인으로 출석한 A씨의 아내가 법정에서 "A씨가 내연남에게 화장실에서 나와서 얘기하자"라고 말했을 뿐 "죽이겠다"는 등의 협박은 없었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A씨의 아내는 사건 직후 경찰 조사에서 A씨가 피해자를 향해 "죽여버리겠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진술했다.
사건 초기와 진술이 다른

점을 수상하게 여긴 법원은 증거조사 등을 통해 A씨의 아내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검찰도 A씨가 처벌을 피하기 위해 아내에게 거짓 진술을 지시했고, 자신의 불륜으로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던 아내도 남편을 위해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