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승태 ‘사법농단’ 발 벗고 도와준 전·현직 대법관들

기사입력 2019-02-13 19:30 l 최종수정 2019-02-13 20:59

【 앵커멘트 】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판에 넘길 때, 두 명의 전직 대법관도 같이 기소가 됐죠.
그런데 양 전 원장의 공소장에는 또 다른 전·현직 대법관들이 사법농단을 도왔던 정황들이 담겨 있습니다.
검찰이 추가 기소할 지가 관심인데요.
이어서, 손기준 기자입니다.


【 기자 】
2012년 5월, 대법원은 일본 전범기업에 '강제징용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는 판결을 내리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냅니다.

배상 책임을 인정한 사실상 첫 판결로, 고등법원에서도 배상 판결이 나왔지만 일본 기업의 상고로 다시 대법원으로 올라갑니다.

그런데 2014년 6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강제징용 재상고심 주심인 김용덕 전 대법관에게 2012년 대법원 판결을 뒤집어야 한다는 뜻을 전합니다.

그러자 김 전 대법관은 담당 재판 연구관에게 "피해자들이 일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없는 논리를 만드는 게 숙제"라며 지시를 내렸습니다.

실제로 이후 5년 동안이나 재판은 미뤄졌습니다.

양승태 전 원장의 공소장에 적시된 이런 내용은 사법 신뢰를 강조했던 김 전 대법관의 퇴임사를 무색하게 만듭니다.

▶ 인터뷰 : 김용덕 / 전 대법관(2017년 12월)
- "사법 신뢰는 재판에 있으며, 재판에 대한 신뢰는 그 재판을 담당하는 법관에서 비롯됩니다."

법원행정처장 출신인 차한성 전 대법관도 2013년 12월,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2012년 대법원 선고 때 왜 브레이크를 걸어주지 않았느냐"며, 강제징용 소송을 지연시키겠다는 뜻을 시사했습니다.

현직인 권순일 대법관은 2012년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을 지내며, '물의 야기 법관' 보고서에 서명하는 등 법관 블랙리스트 작성을 사실상 묵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스탠딩 : 손기준 / 기자
- "이미 두 명의 전직 대법관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또 다른 전·현직 대법관들이 사법농단 사태에 조력한 혐의를 파악하고 기소 여부를 고민 중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