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한국은 미포함

기사입력 2019-02-14 07:32 l 최종수정 2019-02-14 07:34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EU는 28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게 된다.
이번 EU의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블랙리스트 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등이 포함됐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다.
EU 집행위는 EU의 돈세탁방지 규칙을 준수하는 은행들은 이번에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으로 지정된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과 관련이 없는지 특별점검을 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