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이글벳, 지난해 영업이익 11억원…전년比 61.5%↓

기사입력 2019-02-14 08:46


이글벳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1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61.5%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순이익은 303억원, 11억원으로 각각 11.4%, 32.2% 줄었다.
회사 관계자는 "반려동물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유통구조 변화와 해외 미수 채권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며 "반려동물 시장의 규모가 계속 성장함에 따라 올해 실적은 다시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반려동물 시장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8000억원에서 2020년 6조원 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사료 및 간식 지출 비중이 월등히 높다. 이는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변화로 고가의 프리미엄 사료의 구매량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글벳은 프리미엄 사료를 판매하는 펫큐리언의 3개 브랜드를 수입해 유통하고 있다.
한편 이글벳은 보통주 1주당 20원을 결산배당한다. 배당금 총액은 약 2억원 규모다.
이 관계자는 "회사를

믿고 투자한 주주들에게 주주가치 제고로 보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현금배당을 실시하고 있다"며 "자사의 주력 사업인 동물 의약품 및 반려동물 사업 외에도 바이오 사업을 통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회사 가치를 높이고 주주와 함께 이익을 공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