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유착·성폭행 의혹` 클럽 버닝썬 대표, 경찰 조사 후 귀가

기사입력 2019-02-14 09:5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문호 버닝썬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3일 오후 1시 30분쯤 이 대표와 영업 사장 한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8시간가량 조사한 뒤 이날 오후 9시 30분쯤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이 대표 등을 상대로 클럽의 운영체계, 조직 및 경찰 유착, 버닝썬 내 성폭행 의혹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약 투약 의혹 등에 대해서는 추가 소환을 통해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 경찰은 버닝썬과 경찰관의 유착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클럽과 관련한 112 신고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클럽 회계장부와 영업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해 정밀 분석하고 클럽 임직원과 사건 관련 경찰들의 통화 내역, 금융거래 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
이 밖에도 최근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던 클럽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동영상

에 대해서는 클럽 관계자 1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으며 동영상이 유포된 인터넷 사이트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내사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