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천공항 입국한 30대 베트남 남성 홍역 판정…격리 입원 중

기사입력 2019-02-14 11:00 l 최종수정 2019-02-21 11:05


전국적으로 홍역이 잇따르는 가운데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30대 베트남 남성이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는 어제(13일) 하노이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베트남인 37살 A 씨가 의료기관의 선별진료를 받고 격리 입원 중이라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시는 A 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파악

하는 등 전파 차단에 나섰습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이후 총 3명이 홍역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 관계자는 "홍역이 집단유행으로 번지지 않도록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홍역은 호흡기나 공기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큰 만큼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