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 "미 연준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조절…국내경제에 긍정적"

기사입력 2019-02-14 12:01


[자료 제공 = 한국은행]
↑ [자료 제공 =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당분간 미국 통화정책 등 대외 요인에 의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상당히 낮음을 내비쳤다.
한은은 14일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조절은 국내 금융·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동안 미·중 무역분쟁 심화, 미 금리인상 가속화 우려 등으로 확대됐던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일부 축소되고, 신흥시장국의 자본유출 압력 축소 등으로 금융불안 발생에 대한 우려도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앞서 미 연준은 지난해 12월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 2015년 말 이후의 인상 기조를 이어갔으나 앞으로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다소 줄어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는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미 연준은 올해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책결정문에 향후 통화정책 결정과정에서 인내심을 가지겠다는 내용을 추가한 반면, 지속적·점진적 정책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한 내용은 삭제했다.
이에 따라 한은은 국내 금융시장에서도 내외금리 역전폭 확대 및 달러화 강세가 약화되면서 외국인 자금 유출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미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에 따른 내외금리 역전 폭 확대에 주로 기인해 최근 기준금리를 1년 만에 인상한 한은으로서 적어도 미국의 통화정책 등 대외 요인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낮아졌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한은은 "다만 연준의 통화정책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기 때문에 향후 그

추이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재차 확대될 가능성도 상존한다"며 "대외건전성이 낮은 취약 신흥시장국의 경우 경상수지 및 외환보유액 등이 당분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돼 해당 국가들의 금융불안 우려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