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노량진 고시원밀집지역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

기사입력 2019-02-14 13:46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
↑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
노량진 고시원밀집지역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5조 제2항)'에 의거 청년층 밀집지역에 대상지를 지정한 첫 사례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건립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제도다.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8층, 연면적 2만1196.02㎡ 299세대(공공임대 39·민간임대 260) 규모로 조성된다. 지상1층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광장이

, 지상 1~2층엔 주민공동시설(근린 생활시설)이 각각 들어선다. 주차장 총 148면 중 15대면은 나눔카 주차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21년 7월 준공을 목표로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오는 6월 착공, 2021년 1월 입주자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