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노량진 고시원밀집지역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

기사입력 2019-02-14 13:46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
↑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
노량진 고시원밀집지역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5조 제2항)'에 의거 청년층 밀집지역에 대상지를 지정한 첫 사례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건립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제도다.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8층, 연면적 2만1196.02㎡ 299세대(공공임대 39·민간임대 260) 규모로 조성된다. 지상1층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광장이

, 지상 1~2층엔 주민공동시설(근린 생활시설)이 각각 들어선다. 주차장 총 148면 중 15대면은 나눔카 주차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21년 7월 준공을 목표로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오는 6월 착공, 2021년 1월 입주자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