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원 성추행`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1심서 집행유예

기사입력 2019-02-14 13:51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에게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최 전 회장의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권 부장판사는 "식사자리에서 피해자가 상냥한 태도를 보였다고 해서 신체적 접촉을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업체 회장으로서 업무감독 관계에 있는 피해자를 주말에 나오라고 한 뒤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판결에 따르면 최 전 회장은 2017년 6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식집에서 직원 A씨와 식사하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 전 회장은 현장을 벗어나려던 A씨를 뒤쫓다가 다른 여성에게 제지당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돼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A씨는 최 전 회장이 호텔로 끌고 가려하자 다른 여성들의 도움으로 택시를 타고 나온 뒤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