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원 성추행`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1심서 집행유예

기사입력 2019-02-14 13:51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에게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최 전 회장의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권 부장판사는 "식사자리에서 피해자가 상냥한 태도를 보였다고 해서 신체적 접촉을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업체 회장으로서 업무감독 관계에 있는 피해자를 주말에 나오라고 한 뒤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판결에 따르면 최 전 회장은 2017년 6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식집에서 직원 A씨와 식사하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 전 회장은 현장을 벗어나려던 A씨를 뒤쫓다가 다른 여성에게 제지당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돼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A씨는 최 전 회장이 호텔로 끌고 가려하자 다른 여성들의 도움으로 택시를 타고 나온 뒤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