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텍사스서 개집 갇힌 남매 발견..."오물 뒤집어쓴 채 영양실조"

기사입력 2019-02-14 14:00 l 최종수정 2019-02-14 14:17

미국 텍사스 주택서 개집에 갇힌 남매 구조 /사진=연합뉴스
↑ 미국 텍사스 주택서 개집에 갇힌 남매 구조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개집에 갇힌 영양실조 남매가 발견됐습니다.

다섯 살, 네 살 된 남매는 집 안에 있는 우리 형태의 개집 속에 갇힌 채 발견됐고 더 어린 1살, 3살 형제는 온갖 오물을 뒤집어쓴 채 영양실조 상태로 구조된 것입니다.

13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주 와이즈 카운티 경찰은 최근 부부싸움 신고를 받고 포트워스 북쪽의 한 주택에 출동했습니다.

남편이 아내를 구타하던 현장에서 경관들이 발견한 건 충격적인 자녀들의 상태였습니다.

한 경관은 "집 안에 4명의 아이가 있었는데 5세 남아와 4세 여아는 침실에 있는 개집에서 발견됐다"면서 "3세 유아와 1세 영아는 갇혀있진 않았지만 얼굴이 오물로 얼룩졌고 한 눈에 봐도 영양실조 상태였다"라고 말했습니다.

집안에는 충분한 음식이 있었지만, 아이들의 손이 닿지 못하도록 잠금장

치가 채워져 있었고 집 안은 각종 오물이 넘쳐났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집 안은 각종 오물이 넘쳐나 아이들이 장기간 비위생적 환경에 노출됐음을 보여줬습니다.

경찰은 24세 동갑내기 부부 앤하드루 파빌라, 페이지 하킹스를 아동학대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아이들은 포트워스의 쿡 아동 메디컬센터로 후송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