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직원 성추행' 호식이 치킨 전 회장 1심서 집행유예…"위력인정"

기사입력 2019-02-14 16:45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최 전 회장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감독 관계에 있는 피해자를 주말에 식사 자리로 오게 한 뒤 추행까지 나아가 책임이 무겁고 사건이 진행된 이후 책임을 회피하는 등 정황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피해자는 갓 졸업한 사회 초년생으로, 40살 가

까이 차이 나는 회장이 마련한 식사 자리를 거절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피해자가 상냥한 태도를 보였다고 해서 신체 접촉에 응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피해자가 부모와 상의한 뒤에 피고인과 합의해서 처벌의사를 철회한 점은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라고 밝혔습니다.

[ 유호정 기자 / uhojung@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